「동아제약」 피로를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
CHEIL WORLDWIDE 기사입력 2020.05.21 12:00 조회 144
 
현대 사회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을 한마디로 표현한다고 하면 ‘피로’라고 할 수 있을 만큼 이 단어는 우리의 삶과 뗄 수 없다. 하지만 ‘피곤하다’라는 형용사에서 느껴지는 것처럼 과연 ‘피로’는 부정적이기만 한 단어일까? 사실 어찌 보면 피로는 우리의 ‘노력’이자 ‘열정’의 결과물일 수도 있지 않을까? 이 캠페인은 ‘피로’를 마냥 힘들고 귀찮은 것으로만 볼 것이 아니라 새롭게 바라보자는 관점에서부터 출발했다.
 

 
이 캠페인에는 스쿠버다이빙을 하며 바닷속 쓰레기를 줍는 실제 부부가 등장한다. 재미있는 사실은 그 누구도 그 부부에게 쓰레기를 치우라고 시키지도 않았고, 그 부부 또한 어떤 대가를 바라고 그런 행동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들은 그것이 비록 피곤한 일일지라도, 환경을 변화시키겠다는 거창한 목표를 가지고 한 행동은 아닐지라도, ‘최소한 우리가 지나온 바다는 회복되지 않을까?’라는 작은 신념을 가지고 바닷속 쓰레기를 주운 것뿐이었다.
 

 
하지만 그들의 작은 신념은 환경을 개선해 우리 사회의 회복을 도울 수 있으며, 그것이 바로 박카스 브랜드가 지향하는 ‘회복’의 관점이었다. 그래서 우리는 그들을 이번 박카스 캠페인의 모델로 선정하게 됐다. ‘피로’라는 것은 누구나 피하고 싶은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누군가는 이런 자발적인 ‘피로 활동’을 통해 우리 모두의 ‘회복’을 돕고 있다는 것이 역설적이면서도 재미있게 다가오는 부분이다.
 

 
이번 캠페인은 모델 선정부터 연출에 이르기까지 진정성을 강조하는 데 많은 부분을 할애했다. 특히 모델의 경우 부부의 스토리만 차용하고 실제 촬영은 전문 모델과 함께 진행할 수도 있었지만, 실제 부부 모델이 주는 ‘진정성’과 박카스 브랜드가 가진 ‘진정성’이라는 가치가 잘 맞아서 실제 부부를 그대로 화면에 담기로 결정했다.
 
 
형식 또한 전형적인 광고 스토리를 따라가기보단, 리얼리티 다큐와 같은 형식을 차용해 보는 이가 조금이나마 더 박카스가 가진 ‘회복’에 대한 생각에 공감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 실제로 두 부부는, 바닷속에서 쓰레기를 줍는다는 것 자체가 그들의 일상이어서 그런지 첫 광고 촬영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촬영 내내 자연스럽고 기분 좋은 모습을 보여 줬다. 만약 모델들이 연기를 통해 그런 모습을 구현해 냈다면 아마 지금의 광고가 주는 진정성이 훨씬 덜 표현됐을지도 모른다. 그런 점에서 ‘우리의 선택이 옳았다’는 확신이 들었다.
 

 
광고의 반응은 뜨거웠다. 특히 의도했던 ‘회복’이라는 단어를 기억할 뿐만 아니라, 박카스 브랜드가 갖고 있던 ‘사회적 회복’이라는 생각에도 모두들 공감하며 지지해 주는 것이 고무적이었다.
 
 
“2020년 트렌드를 보면
사람들은 선한 영향력을 통해 무엇인가를 성취하는 것을 추구한다고 한다.
이런 사람들의 가치관과 생각이 잘 반영된 광고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박카스를 마시는 소비자들의 선한 영향력이 제품의 이미지에도 전달돼
박카스의 이미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너무 좋은 문구와 영상이었습니다! 회복이라는 단어로 이어진 광고 잘 보고 갑니다!”
 
– 인용 출처 tvcf.co.kr –
 
출연해 준 실제 부부 모델에 대한 관심도 대단했다. 다양한 매체에서 인터뷰 요청이 들어왔을 뿐만 아니라 보고 싶다며 오래전 지인들까지 유튜브에 댓글을 달 정도였다. 같은 메시지라 하더라도 누가 전달하느냐에 따라 그 파급력은 다를 수밖에 없는데, 박카스라는 브랜드가 가진 선한 영향력이 ‘사회적 회복’이라는 이슈와 결합해 이렇게 더 큰 파급력을 만들어 낸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최근 환경적으로, 경제적으로 우리 사회는 너무나 큰 어려움에 처해 있고, ‘회복’이라는 것의 가치가 더욱 크게 느껴질 수밖에 없는 시대인 만큼 박카스의 메시지가 사람들에게 더욱 더 용기와 희망을 주고, 나아가 우리 사회의 회복에 조금이나마 이바지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 동아제약 박카스 캠페인 영상

 
5월호 ·  광고 ·  동아제약 ·  매거진 ·  박카스 ·  제일기획 ·  제일매거진 ·  캠페인 ·  피로 ·  회복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2020 MTN 방송광고 페스티벌' 공모
‘부자 되는 좋은 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머니투데이방송 MTN이 한국 방송광고의 선진화를 선도하고 광고 산업의 발전과 기업 활동 촉진을 위해‘2020 방송광고 페스티벌’을 개최합니다.
“마케팅도 사회적 거리두기” ‘언택트(untact) 마케팅’
만남을 대체하는 기술로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다 ‘언택트’.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가 전 국가적으로 실시되는 가운데, 새롭게 회자되고 있는 단어 중 하나가 ‘언택트’입니다. 네이버 포털 뉴스 기준으로 최근 3개월간 ‘언택트’가 포함된 뉴스 기사의 수는 약 7400여 건으로 이전 3개월(약 300여 건)에 비해 20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언택트(un+tact)’는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부정?반대를 뜻하는 언(un)을 붙인 조합어로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 등이 저서 ‘트렌드코리아 2018’를 통해 새롭게 제시한 단어입니다.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Best Creative] 행정안전부,스파오 디마이너스원
국민 한 표의 가치를 돈으로 환산하면 얼마일까. 행정안전부와 의류 브랜드 스파오가 지난 4월 총선을 앞두고 진행한 '한 표의 가치, 4,700만원'캠페인이 베스트크리에이티브로 선정됐다. 이번 캠페인은 유권자들이 투표의 가치를 체감해 신중하게 튜표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독려하기 위한 것으로 4,700만원이라는 '투표 가격표'를 스파오 매장 내 일부 상품에 옷 가격표와 같이 부착함으로써 신헌한 충격과 함께 투표의 중요성을 알렸던 캠페인으로 화제가 됐다.
[Special Issue]광고업계,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현황 설문조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발생 및 장기화가 국내 광고 관련 업계에 미치고 있는 영향과 피해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4월 13일 부터 5월 4일까지(21일간) 총연합회 회원단체 소속 광고회사, 제작사 등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마케팅도 사회적 거리두기” ‘언택트(untact) 마케팅’
만남을 대체하는 기술로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다 ‘언택트’.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가 전 국가적으로 실시되는 가운데, 새롭게 회자되고 있는 단어 중 하나가 ‘언택트’입니다. 네이버 포털 뉴스 기준으로 최근 3개월간 ‘언택트’가 포함된 뉴스 기사의 수는 약 7400여 건으로 이전 3개월(약 300여 건)에 비해 20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언택트(un+tact)’는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부정?반대를 뜻하는 언(un)을 붙인 조합어로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 등이 저서 ‘트렌드코리아 2018’를 통해 새롭게 제시한 단어입니다.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Best Creative] 행정안전부,스파오 디마이너스원
국민 한 표의 가치를 돈으로 환산하면 얼마일까. 행정안전부와 의류 브랜드 스파오가 지난 4월 총선을 앞두고 진행한 '한 표의 가치, 4,700만원'캠페인이 베스트크리에이티브로 선정됐다. 이번 캠페인은 유권자들이 투표의 가치를 체감해 신중하게 튜표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독려하기 위한 것으로 4,700만원이라는 '투표 가격표'를 스파오 매장 내 일부 상품에 옷 가격표와 같이 부착함으로써 신헌한 충격과 함께 투표의 중요성을 알렸던 캠페인으로 화제가 됐다.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Special Issue]광고업계,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현황 설문조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발생 및 장기화가 국내 광고 관련 업계에 미치고 있는 영향과 피해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4월 13일 부터 5월 4일까지(21일간) 총연합회 회원단체 소속 광고회사, 제작사 등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마케팅도 사회적 거리두기” ‘언택트(untact) 마케팅’
만남을 대체하는 기술로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다 ‘언택트’.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가 전 국가적으로 실시되는 가운데, 새롭게 회자되고 있는 단어 중 하나가 ‘언택트’입니다. 네이버 포털 뉴스 기준으로 최근 3개월간 ‘언택트’가 포함된 뉴스 기사의 수는 약 7400여 건으로 이전 3개월(약 300여 건)에 비해 20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언택트(un+tact)’는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부정?반대를 뜻하는 언(un)을 붙인 조합어로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 등이 저서 ‘트렌드코리아 2018’를 통해 새롭게 제시한 단어입니다.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Best Creative] 행정안전부,스파오 디마이너스원
국민 한 표의 가치를 돈으로 환산하면 얼마일까. 행정안전부와 의류 브랜드 스파오가 지난 4월 총선을 앞두고 진행한 '한 표의 가치, 4,700만원'캠페인이 베스트크리에이티브로 선정됐다. 이번 캠페인은 유권자들이 투표의 가치를 체감해 신중하게 튜표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독려하기 위한 것으로 4,700만원이라는 '투표 가격표'를 스파오 매장 내 일부 상품에 옷 가격표와 같이 부착함으로써 신헌한 충격과 함께 투표의 중요성을 알렸던 캠페인으로 화제가 됐다.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Special Issue]광고업계,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현황 설문조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발생 및 장기화가 국내 광고 관련 업계에 미치고 있는 영향과 피해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4월 13일 부터 5월 4일까지(21일간) 총연합회 회원단체 소속 광고회사, 제작사 등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마케팅도 사회적 거리두기” ‘언택트(untact) 마케팅’
만남을 대체하는 기술로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다 ‘언택트’.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가 전 국가적으로 실시되는 가운데, 새롭게 회자되고 있는 단어 중 하나가 ‘언택트’입니다. 네이버 포털 뉴스 기준으로 최근 3개월간 ‘언택트’가 포함된 뉴스 기사의 수는 약 7400여 건으로 이전 3개월(약 300여 건)에 비해 20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언택트(un+tact)’는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부정?반대를 뜻하는 언(un)을 붙인 조합어로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 등이 저서 ‘트렌드코리아 2018’를 통해 새롭게 제시한 단어입니다.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Best Creative] 행정안전부,스파오 디마이너스원
국민 한 표의 가치를 돈으로 환산하면 얼마일까. 행정안전부와 의류 브랜드 스파오가 지난 4월 총선을 앞두고 진행한 '한 표의 가치, 4,700만원'캠페인이 베스트크리에이티브로 선정됐다. 이번 캠페인은 유권자들이 투표의 가치를 체감해 신중하게 튜표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독려하기 위한 것으로 4,700만원이라는 '투표 가격표'를 스파오 매장 내 일부 상품에 옷 가격표와 같이 부착함으로써 신헌한 충격과 함께 투표의 중요성을 알렸던 캠페인으로 화제가 됐다.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