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LIFE] 스티커 활용백서
INNOCEAN Worldwide 기사입력 2017.01.10 12:00 조회 3036

 
처음 메신저가 생길 무렵엔 활자와 기호를 조합해 표정을 표현하는 단순 이모티콘만으로도 굉장히 '센스 넘치는' 기술이었다. 물론 이건 주커버그 돌잡이 하던 시절 얘기고, 요즘은 웹툰 뺨치는 캐릭터 스티커로 훨씬 풍부하고 다이내믹하게 감정을 표현할 수 있게 됐다. 뭐든 그렇지만 스티커 역시 잘 쓰면 득이 되고 못 쓰면 독이 된다. 지금부터 적절한 스티커 활용법으로 당신의 부족한 사회성을 채우는 방법을 알려주겠다.

TEXT. 조웅재 (대학내일 디지털미디어파트 에디터)




캐릭터 스티커의 힘
최근 국산 캐릭터 시장을 쌈싸먹는 캐릭터는 로보카 폴리도 아니고 뽀로로도 아니다. 놀랍게도 국민 이모티콘이라 불리는 카카오프렌즈와 라인프렌즈의 대결 구도다. 이런 싸움을 부추기는 소비의 주체도 초딩이 아닌 성인들이다. 이미 이모티콘은 온라인을 넘어 오프라인 라이프스타일에까지 영향을 끼치고 있다. 우리 지갑을 털어가고 있다는 얘기다.

라인과 카카오톡이 당사의 웰메이드 캐릭터들을 무료로 풀어놓았기 때문이기도 하다. 기업은 자본과 디자이너들을 갈아 넣었다. 스티커를 만드는 데 소요된 야근 시간이 막 걸음마 뗀 우리 조카 인생만큼 길다. 장인정신이 담긴 스티커다. 캐릭터가 감정을 표현하는 수준이 거의 메소드 연기 급이다. 텍스트는 아니지만, 그 의미는 텍스트 이상이다. 엄지손가락을 수십 번 놀리면 만들어낸 문장보다 잘 만들어진 한 장의 스티커가 우리 감정을 더 잘 표현할 수도 있단 말이다. 그래서 쓴다. 스티커는 효율적이며, 경제적이고, 유쾌하다. 스티커를 사용하면 좋은 이유가 여기에 있다.


직장에서 센스 있어 보이는 스티커 활용법
직장 카톡방에서 이모티콘을 쓰다 보면 동료들이 가끔 내게 "이모티콘 잘 쓴다"는 칭찬을 한다. 칭찬인지 욕인지는 잘 모르겠다. 직장에서 스티커는 종종 난감한 상황을 벗어나는 훌륭한 수단이 된다. 금요일 저녁, 단체 카톡바에서 상사가 "오늘 아무래도 퇴근하게 글렀지? 허허"라는 말을 꺼냈다 치자. " 맞습니다. 니 인성도 글렀죠"라고 대답하려니, 오늘은 사직서를 준비 못했다. 기계적으로 "네!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거짓말은 하기 싫고 동료들한테도 왕따당할 것 같다.

이럴 때 카톡방에 스티커(화이팅)를 붙여두면 좋다. 이 작은 25x25의 그림 안에는 "퇴근 시간에 야근을 하라니, 짜증나지만 힘내는 척은 해야겠죠. 동기 여러분도 대충 답변이나 합시다"라는 의미가 숨어 있다. 이걸 본 동료들 역시 듣도 보도 못한 (화이팅)류 이모티콘을 대충대충 내놓을 거다. 작은 그림이 만든 사내 채팅방의 소심한 반항이자 놀라운 혁명이다.

(화이팅), (만세), (위로) 등 직장에서 쓰기 좋은 이모티콘을 상사의 멘트에 대한 답변으로 활용하면 소통이 비교적 유연해진다. 보는 상사 역시 캐릭터의 적극적인 몸짓을 인지할 뿐, 그 뒤에 숨은 당신의 귀찮음을 읽진 못한다. 근데 이 글 여러분 상사가 보면 여러분은 못 쓸 듯.


연애를 달달하게 만드는 스티커 활용법
썸타는 사람과 연락을 주고받을 때 스티커를 쓰는 것, 과연 괜찮을까? 아재 나이에 가까운 성인 남자일수록 너무 가벼워 보일 거라는 기우 때문에 스티커를 잘 안 쓴다. 근데 그게 아재가 되는 지름길이다. 그럴 거면 ^^나 ㅠ.ㅠ 이런 것도 좀 쓰지 마. ㅠ.ㅠ

러트거스 대학의 헬렌 피셔 교수는 이모티콘을 자주 사용하는 사람이 성생활도 원활하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인류학 연구하는 분인데 예전에는 첫경험 몇 살이냐 뭐 이런 거 조사하셨다. 취향 엄청 확고하다. 맹신할 순 없겠지만 일리는 있다. 감정을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다. 예컨대 "오늘 저 야근해야 해요"와 "오늘 저 야근해야 해요ㅠㅠ" 두 개의 문장을 비교해보자. 온도 차이가 느껴질 거다. 전자가 "오늘 저 야근해야 해서 당신을 볼 시간이 없어요"라면 후자에선 그보다 강한 아쉬움이 읽힌다.

한 가지 더 팁을 주자면, 스티커를 마구잡이로 쓰기보다 당신을 가장 잘 드러낼 수 있는 페르소나 스티커를 정해두는 게 좋다. 세뇌의 힘은 무섭다. 상대는 당신이 사용하는 캐릭터가 보일 때마다 눈앞에 당신이 아른거릴 거다.


좋다고 아무 데나 썼다간 큰일 나
스티커의 순기능에 관해서만 얘기했는데, 사실 꾸준히 아무 때나 쓴다고 좋은 건 아니다. 상황에 따라 스티커가 역효과를 낼 때가 있다. 다음과 같은 상황이라면 스티커를 쓰기 전에 한번 고민해보자.

사실 이걸 설명하는 것도 웃기긴 한데, 누가 봐도 이모티콘을 사용해선 안 되는 상황에서 안 쓰면 된다. 그냥 당신이 얼마나 눈칫밥 먹고 사느냐에 달렸다. 예컨대, 군기가 세기로 유명한 체대 학생회 카톡방이라 치자. 화난 선배가 "1학년들, 오늘 내 밑으로 다 집합하라 해라"라고 얘기했을 때, 당신은 "죄송합니다(울음)"라면 이모티콘을 사용할 것인가? "됐어, 오늘만 넘어간다. 다음부턴 조심해라 너희들"이라는 말에 "감사합니다(만세)"라고 대답할 건가?

이모티콘은 감정을 표현하는 수단이다.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분명 감정을 숨기거나 절제해야겠다 싶은 순간이 온다. 이럴 땐 감정 표현에 부스터를 달아주는 이모티콘은 독이 된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울음)" 하지 말라는 얘기다. "나 지금 진지해 오빠. 진짜 화났다고(버럭)" 하지 말라는 얘기다.


결국 이모티콘도 '말'이다
앞서 계속 이모티콘을 적절히 쓰는 방법이 있는 것처럼 말했지만, 결국 스티커는 말을 대체할 수 있는 귀엽고 애교스러운 수단일 뿐이다. 받아들이는 사람 역시 스티커를 언어로 받아들인다.

스티커에 기대어 감정표현을 할 수 있지만 그보다 자기 감정을 솔직하고 적극적으로 표출하는 일이 우선이다. 결국 그런 사람이 스티커도 잘 쓴다. 텍스트도 아닌 그림 주제에 인간관계의 팽팽한 텐션을 느슨하게 만드는 매력도 이런 사람 냄새 때문이다. 솔직함이야말로 스티커를 잘 쓰는 지름길이며, 이렇게 쓰인 스티커가 당신의 인간관계를 편안하게 만들어줄 거다. 이렇게 차츰 스티커 덕후가 되어간다면, 손톱만 한 그림이 우리 삶을 개선해주는 놀라운 혁명을 기대해봐도 좋을 것이다.
 
스티커 ·  활용백서 ·  메신저 ·  감정표현 ·  캐릭터 ·  이모티콘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여가활동 트렌드
‘포스트 코로나’는 ‘포스트(Post, 이후)’와 ‘코로나19’의 합성어로, 코로나19 극복 이후 다가올 새로운 시대 · 상황을 이르는 말입니다. 코로나19로 많은 사람들이 대면 접촉을 기피하게 되면서 재택근무, 원격교육, 비대면 소비 등 사회 전반적으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데요. 근무나 학업 형태뿐 아니라 PC방 ? 헬스장 등의 방문 제한으로 취미 ? 여행 ? 관광 등의 여가 활동 소비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Work] 이성보다는, 감성을 파고들 수 있도록
갤럭시 시리즈가 새롭게 공개될 때면, 사람들은 스펙에 대해 가장 먼저 궁금해한다. 카메라는 얼마나 발전했는지, 새롭게 추가된 기능은 무엇인지. 하지만 하루가 멀다 하고 다양한 형태의 스마트폰이 출시되고 기술이 상향 평준화되고 있는 시점에, 일반 소비자가 기존 제품과 신제품의 성능 차이를 직관적으로 알아채기란 쉽지 않다.
팬데믹 이후의 시대, 디지털 마케팅을 여는 여섯 가지 키워드
‘디지털’ 마케팅이라는 단어의 의미와 적합성이 새삼 논의의 대상이 될 정도로 디지털 마케팅 환경에는 근본적인 변화가 계속되어 왔습니다. 그리고 누구도 예측할 수 없었던 팬데믹은, 그 변화를 누구도 가늠할 수 없는 수준으로 가속하고 있습니다.
DESIRE 2021_ 1부 욕망의 방향이 바뀌다
사람이 살아가는데 필요한 것의 본질은 시대가 변해도 크게 달라지지 않는 법이다. 그러나 ‘무엇이 더 필요하고 덜 필요한가’라는 가치 판단의 기준은 시대에 따라 변할 수 있다. 또한 필요한 것을 얻기 위해 사용하는 방법론이라든가 경로, 과정 같은 것들 역시 시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Convergence의 여정, Madison Ave에서 Silicon Valley까지
Madison Ave. 그리고 Silicon Valley [드라마 <Mad Men>과 영화 <The Internship>] 광고인들께서 주로 보시게 될 이 지면에 언급하기엔 다소 새삼스러운 감이 없지 않지만 광고의 역사를 반추해 보는 것으로 글을 시작하려 한다.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광고의 역사는 기원전에 만들어 진 것으로 추정되는 로제타 스톤까지 거 슬러 올라가며, 근대에 이르러서는 구텐베르크의 활판 인쇄술
소비자의 뇌가 직접 말하는 광고·브랜드의 비밀
  신문광고를 보고 2초 만에 구매 의향을 밝힌 사람이 40%를 넘었다. 주의를 기울이지 않아도 무의식으로 정보가 전달된다는 것.   이 책은 뇌과학으로 이러한 사실을 밝혀낸다. 소비자가 광고를 받아들이는 과정을 분명히 알게 된 것이다. 이제 기존 방식으로는 효과적인 광고 집행과 브랜드 전략 수립이 어려워 질 것이다.  저자는 광고인들에게 새로운 광고 조사 방법을 제안한다.
DESIRE 2021_ 1부 욕망의 방향이 바뀌다
사람이 살아가는데 필요한 것의 본질은 시대가 변해도 크게 달라지지 않는 법이다. 그러나 ‘무엇이 더 필요하고 덜 필요한가’라는 가치 판단의 기준은 시대에 따라 변할 수 있다. 또한 필요한 것을 얻기 위해 사용하는 방법론이라든가 경로, 과정 같은 것들 역시 시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팬데믹 이후의 시대, 디지털 마케팅을 여는 여섯 가지 키워드
‘디지털’ 마케팅이라는 단어의 의미와 적합성이 새삼 논의의 대상이 될 정도로 디지털 마케팅 환경에는 근본적인 변화가 계속되어 왔습니다. 그리고 누구도 예측할 수 없었던 팬데믹은, 그 변화를 누구도 가늠할 수 없는 수준으로 가속하고 있습니다.
[Picturesque] 통계로 보는 배달 음식
1인 가구 하면 1코노미, 셀프 인테리어 등 여러 가지가 떠오른다. 그중 빼놓을 수 없는 게 혼밥과 배달 음식이다. 과거에는 음식점에서 주문 받은 메뉴를 직접 배달하는 방식이 주류를 이뤘지만, 모바일 플랫폼의 발달과 기술 발전으로 인해 최근에는 배달앱을 비롯해 배달 플랫폼이 직접 음식을 만들어 배달하는 서비스까지 등장했다. 그런가 하면 편리함을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로 인해 1인 가구뿐 아니라 다인 가구의 배달 음식 이용률도 점점 늘고 있다. 바야흐로 배달 음식 전성 시대다.
Convergence의 여정, Madison Ave에서 Silicon Valley까지
Madison Ave. 그리고 Silicon Valley [드라마 <Mad Men>과 영화 <The Internship>] 광고인들께서 주로 보시게 될 이 지면에 언급하기엔 다소 새삼스러운 감이 없지 않지만 광고의 역사를 반추해 보는 것으로 글을 시작하려 한다.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광고의 역사는 기원전에 만들어 진 것으로 추정되는 로제타 스톤까지 거 슬러 올라가며, 근대에 이르러서는 구텐베르크의 활판 인쇄술
소비자의 뇌가 직접 말하는 광고·브랜드의 비밀
  신문광고를 보고 2초 만에 구매 의향을 밝힌 사람이 40%를 넘었다. 주의를 기울이지 않아도 무의식으로 정보가 전달된다는 것.   이 책은 뇌과학으로 이러한 사실을 밝혀낸다. 소비자가 광고를 받아들이는 과정을 분명히 알게 된 것이다. 이제 기존 방식으로는 효과적인 광고 집행과 브랜드 전략 수립이 어려워 질 것이다.  저자는 광고인들에게 새로운 광고 조사 방법을 제안한다.
DESIRE 2021_ 1부 욕망의 방향이 바뀌다
사람이 살아가는데 필요한 것의 본질은 시대가 변해도 크게 달라지지 않는 법이다. 그러나 ‘무엇이 더 필요하고 덜 필요한가’라는 가치 판단의 기준은 시대에 따라 변할 수 있다. 또한 필요한 것을 얻기 위해 사용하는 방법론이라든가 경로, 과정 같은 것들 역시 시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팬데믹 이후의 시대, 디지털 마케팅을 여는 여섯 가지 키워드
‘디지털’ 마케팅이라는 단어의 의미와 적합성이 새삼 논의의 대상이 될 정도로 디지털 마케팅 환경에는 근본적인 변화가 계속되어 왔습니다. 그리고 누구도 예측할 수 없었던 팬데믹은, 그 변화를 누구도 가늠할 수 없는 수준으로 가속하고 있습니다.
[Picturesque] 통계로 보는 배달 음식
1인 가구 하면 1코노미, 셀프 인테리어 등 여러 가지가 떠오른다. 그중 빼놓을 수 없는 게 혼밥과 배달 음식이다. 과거에는 음식점에서 주문 받은 메뉴를 직접 배달하는 방식이 주류를 이뤘지만, 모바일 플랫폼의 발달과 기술 발전으로 인해 최근에는 배달앱을 비롯해 배달 플랫폼이 직접 음식을 만들어 배달하는 서비스까지 등장했다. 그런가 하면 편리함을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로 인해 1인 가구뿐 아니라 다인 가구의 배달 음식 이용률도 점점 늘고 있다. 바야흐로 배달 음식 전성 시대다.
Convergence의 여정, Madison Ave에서 Silicon Valley까지
Madison Ave. 그리고 Silicon Valley [드라마 <Mad Men>과 영화 <The Internship>] 광고인들께서 주로 보시게 될 이 지면에 언급하기엔 다소 새삼스러운 감이 없지 않지만 광고의 역사를 반추해 보는 것으로 글을 시작하려 한다.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광고의 역사는 기원전에 만들어 진 것으로 추정되는 로제타 스톤까지 거 슬러 올라가며, 근대에 이르러서는 구텐베르크의 활판 인쇄술
소비자의 뇌가 직접 말하는 광고·브랜드의 비밀
  신문광고를 보고 2초 만에 구매 의향을 밝힌 사람이 40%를 넘었다. 주의를 기울이지 않아도 무의식으로 정보가 전달된다는 것.   이 책은 뇌과학으로 이러한 사실을 밝혀낸다. 소비자가 광고를 받아들이는 과정을 분명히 알게 된 것이다. 이제 기존 방식으로는 효과적인 광고 집행과 브랜드 전략 수립이 어려워 질 것이다.  저자는 광고인들에게 새로운 광고 조사 방법을 제안한다.
DESIRE 2021_ 1부 욕망의 방향이 바뀌다
사람이 살아가는데 필요한 것의 본질은 시대가 변해도 크게 달라지지 않는 법이다. 그러나 ‘무엇이 더 필요하고 덜 필요한가’라는 가치 판단의 기준은 시대에 따라 변할 수 있다. 또한 필요한 것을 얻기 위해 사용하는 방법론이라든가 경로, 과정 같은 것들 역시 시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팬데믹 이후의 시대, 디지털 마케팅을 여는 여섯 가지 키워드
‘디지털’ 마케팅이라는 단어의 의미와 적합성이 새삼 논의의 대상이 될 정도로 디지털 마케팅 환경에는 근본적인 변화가 계속되어 왔습니다. 그리고 누구도 예측할 수 없었던 팬데믹은, 그 변화를 누구도 가늠할 수 없는 수준으로 가속하고 있습니다.
[Picturesque] 통계로 보는 배달 음식
1인 가구 하면 1코노미, 셀프 인테리어 등 여러 가지가 떠오른다. 그중 빼놓을 수 없는 게 혼밥과 배달 음식이다. 과거에는 음식점에서 주문 받은 메뉴를 직접 배달하는 방식이 주류를 이뤘지만, 모바일 플랫폼의 발달과 기술 발전으로 인해 최근에는 배달앱을 비롯해 배달 플랫폼이 직접 음식을 만들어 배달하는 서비스까지 등장했다. 그런가 하면 편리함을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로 인해 1인 가구뿐 아니라 다인 가구의 배달 음식 이용률도 점점 늘고 있다. 바야흐로 배달 음식 전성 시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