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원, '최진실'편
기사입력 2001.06.22 01:56 조회 5281
맛을 알아 가는 여자, 최진실

 

 

-대상 ’’감칠맛 나는 미원’’CF 촬영

 

행복한 신혼의 한때를 보내고 있을 최진실이 팬들 앞에 모습을 보인다. 작년 조성민과의 결혼 후 일본으로 출국, 내조와 태교에 힘쓰고 있는 최진실이 임신 7개월의 몸으로 첫 CF를 선보이는 것. 최진실은 대상의 리뉴얼한 제품 ’’감칠맛 나는 미원’’ 의 모델로 6개월 단발 계약을 맺고 오랜만에 우리 앞에 모습을 보였다. 이름과 제품의 패키지를 바꾼 후 새롭게 태어난 ’’감칠맛 나는 미원’’ 의 광고는 신세대 주부를 타켓으로 음식 재료 본연의 맛을 한층 살려주는 조미료라는 메시지를 최진실을 통해 전달한다.

미원, 최진실편



CF- STORY : 맛을 알아 가는 여자. 최진실

하얀 배경의 주방, 깔끔하게 세팅 된 식탁에 앉아있는 최진실. 한 손에는 아보카도를 들고 밝은 미소를 짓는다. 오늘 그녀가 준비한 음식은 ’’아보카도 소스로 맛을 낸 모짜렐르 치즈와 토마토.’’ 오늘 그녀는 남편 조성민을 위해 새로운 퓨전 요리를 시도한다. 음식 맛을 살리기 위한 그녀만의 요리비법은 ’’감칠맛 나는 미원’’ 을 사용하는 것. 그녀는 "맛을 알기 전엔 이것저것 많이 넣었는데 맛을 알고 나선 재료 맛만 살려요" 라며 행복한 주부의 모습을 보여준다. 이어 그녀는 자신의 만든 퓨전 요리를 맛보며 자신 있는 목소리로 "전, 미원 써요" 라며 살며시 귀띔해 준다.

제작의도 : 음식 재료 본연의 맛을 살릴 땐 ’’감칠맛 나는 미원’’

10년 만에 처음 시작하는 ’’감칠맛 나는 미원’’ 의 광고는 맛을 알아 가는 신세대 주부라는 컨셉을 가진 광고로 모델 선택부분에 고심을 한 끝에 최진실을 섭외 했다. 평소 짠순이란 별명처럼 살림 잘하기로 소문이 난 최진실의 이미지가 제품의 타켓과 딱 맞아떨어진다고 평가한 것.

최진실은 임신 7개월의 힘든 몸을 이끌고 맛을 알아 가는 주부의 모습을 제대로 연기해 주었다. 이번 CF는 화장품 광고 같은 식품 조미료 광고로서 임신한 몸에도 불구하고 최진실은 CF계의 요정이라는 호칭이 무색하지 않을 정도로 예전의 깜찍하고 아름다운 모습을 그대로 보여줬다고 평가 받고 있다.

이번 광고를 담당한 상암기획은 "미원이 맛을 살리는데는 가장 좋은 조미료인줄은 알지만 선뜻 손이 안 간다는 주부들의 심리를 파악하고 이를 무마시키기 위해 친근한 주부모델인 최진실의 입을 빌어 미원의 대중화를 이끌고자 했으며 또한 음식 재료 본연의 맛을 살릴 때 이용하는 조미료 하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신선한 재료를 이용한 이와 같은 퓨전요리를 선택한 것" 이라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실제 이번 CF에서 선보인 ’’아보카도소스를 이용한 모짜렐르 치즈와 토마토’’에서도 소스를 만드는데 미원이 사용되었다.

이번 CF를 통해 주부들에게 기존의 종합 조미료는 음식 맛을 획일화 시켜 맛을 내는 반면, ’’감칠맛 나는 미원’’ 은 재료 본연의 맛을 살려주는 조미료라는 점을 강조, 김치나 찌개에만 사용될 것 같은 미원의 범위를 보다 확대하여 음식 본연의 맛을 살리고자 할 때 사용하라는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 것이라고...

다음 CF에서는 또 다른 종류의 요리를 통해 미원을 이용한 다양한 요리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한다. 이번 CF에서 요리를 만든 오정미 선생은 미원은 "재료의 맛을 살려 요리의 맛을 한층 더하게 해준다" 며, "전통적인 한국의 국, 찌개, 무침, 조림 뿐만 아니라 신세대 취향에도 맞는 요리를 계속적으로 개발, 제시할 것" 이라고 말한다.

 

CF 뒷이야기 : 임신한 모습은 부끄러워요!

촬영 세트장에 임신복을 입고 등장한 최진실..... 결혼 후 방송활동을 잠시 중단, 그 동안 통 모습을 보지 못해 궁금하던 찰라 그녀의 모습은 반갑게 다가왔다. 임신복 입은 그녀의 모습이 조금은 낯설게 느껴졌지만 예전보다 더욱 밝은 표정으로 행복한 신혼의 생활을 보내고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새벽까지 이어지는 촬영시간...홀몸이 아니라 많이 힘들 것임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스텝들의 계속되는 요구대로 끝까지 지친 기색 없이 촬영에 임해주었다. 스텝들은 그런 그녀의 모습을 보며 프로는 역시 프로다 라는 말을 연신 내뱉었다고... 촬영하는 도중에도 시간만 나면 연신 거울을 보며 자신의 모습을 체크하는 모습을 보니 오랜만에 하는 CF라 신경을 많이 쓰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반가운 얼굴로 우리 앞에 모습을 보인 최진실. CF 스토리 상 그녀의 상반신만을 촬영, 임신한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낼 수 없었지만, 한사람의 아내로서 또 조만간 엄마로서 새로운 모습을 팬들에게 보여줄 그녀의 모습을 상상하며 그녀의 건강한 얼굴만 담아내는 것으로 위로를 해야했다.

예전 그대로의 모습 그대로 아니 한층 더 완숙미가 넘치는 모습으로 나타난 최진실도 "오랜만에 카메라 앞에서니 떨리네요" 라며 수줍게 미소를 지었다. 프로이면서 프로 같지 않은 그녀의 겸손함, 언제나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해 임하는 그녀의 모습은 촬영장에 있는 모든 스텝들의 피로와 피곤함을 한방에 날려 버릴 수 있을 만치의 강력한 힘을 발휘했다. 예비 엄마로서 그간 우리의 궁금증을 유발시켰던 최진실의 모습은 현재 TV 및 잡지광고를 통해서 만날 수 있다.

깨끗하고 신선한 ’’감칠맛 나는 미원’’ 의 CF한편이 더운 여름을 깔끔하게 달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자료제공> 상암기획 PR 팀 이주희 (☎ 2262-4513/ 018-303-8090)

 

미원 ·  맛을 알아 가는 여자 ·  최진실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Interview] 박영응 커뮤니케이션 윌 대표
매년 한국광고대회에서는 광고 산업 발전과 광고문화 창달에 기여한 유공광고인에 대한 정부 포상이 이루어진다. 올해 빛나는 훈장의 주인공은 바로 커뮤니케이션 윌의 수장인 박영응 대표이다. 박 대표는 오페라CM 등 광고산업의 새로운 트렌드를 선도하고 미디어전략 모델 개발 등 광고산업의 전문화에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훈장을 받게 되었다. 박 대표가 광고업계에 몸담아 오면서 느낀 소회와 앞으로 광고인으로서 걸어가야 할 행로에 대해 들어보았다.
[AD Insight]코로나19가 강타한 2020년 상반기 광고시장 리뷰
애초 2020년 광고시장은 도쿄 올림픽,총선 등과 같은 빅이벤트 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기 회복의 기대심리로 전년대비 5%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하지만 20년 1 월,그 누구도 예측하지 못했던 강력한 바이러스가 광고시장을 강타했고,코로나19는 경기에 가장 민감한 광고시장에 직격탄이 되었다.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불확실한 마케팅 환경에서 광고주는 겨울내 준비해 왔던 광고 캠페인을 연기하거나 캠페인 자체를 취소하며 사태 진정을 기다리는 선택을 했지만,5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코로나19 상황이 언제쯤이면 끝날지 짐작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여가활동 트렌드
‘포스트 코로나’는 ‘포스트(Post, 이후)’와 ‘코로나19’의 합성어로, 코로나19 극복 이후 다가올 새로운 시대 · 상황을 이르는 말입니다. 코로나19로 많은 사람들이 대면 접촉을 기피하게 되면서 재택근무, 원격교육, 비대면 소비 등 사회 전반적으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데요. 근무나 학업 형태뿐 아니라 PC방 ? 헬스장 등의 방문 제한으로 취미 ? 여행 ? 관광 등의 여가 활동 소비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AD Insight 1] COVID-19, MZ 세대가 결합하며 더욱 중요해진 디지털 마케팅
X세대부터 우리는 젊은 세대가 출현할 때 마다 그 세대를 분석하고 이해하고자 노력해왔다. 그러나 지금 전 세계는 이전의 새로운 세대 출현 때와는 다른 충격과 디지털 쇼크를 겪고 있다.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AD Insight 1] COVID-19, MZ 세대가 결합하며 더욱 중요해진 디지털 마케팅
X세대부터 우리는 젊은 세대가 출현할 때 마다 그 세대를 분석하고 이해하고자 노력해왔다. 그러나 지금 전 세계는 이전의 새로운 세대 출현 때와는 다른 충격과 디지털 쇼크를 겪고 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여가활동 트렌드
‘포스트 코로나’는 ‘포스트(Post, 이후)’와 ‘코로나19’의 합성어로, 코로나19 극복 이후 다가올 새로운 시대 · 상황을 이르는 말입니다. 코로나19로 많은 사람들이 대면 접촉을 기피하게 되면서 재택근무, 원격교육, 비대면 소비 등 사회 전반적으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데요. 근무나 학업 형태뿐 아니라 PC방 ? 헬스장 등의 방문 제한으로 취미 ? 여행 ? 관광 등의 여가 활동 소비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AD Insight]코로나19가 강타한 2020년 상반기 광고시장 리뷰
애초 2020년 광고시장은 도쿄 올림픽,총선 등과 같은 빅이벤트 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기 회복의 기대심리로 전년대비 5%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하지만 20년 1 월,그 누구도 예측하지 못했던 강력한 바이러스가 광고시장을 강타했고,코로나19는 경기에 가장 민감한 광고시장에 직격탄이 되었다.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불확실한 마케팅 환경에서 광고주는 겨울내 준비해 왔던 광고 캠페인을 연기하거나 캠페인 자체를 취소하며 사태 진정을 기다리는 선택을 했지만,5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코로나19 상황이 언제쯤이면 끝날지 짐작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Column] 광고의 사회적·문화적·경제적 순기능
광고는 자유 시장경제를 추구하고 있는 사회에서 다양한 역할들을 수행하고 있다. 때로는 사람들에게 풍요로운 삶을 제안하여, 인생의 목표를 수정하게 하고, 현실의 고독함을 미래의 희망으로 대체하기도 한다. 또 때로는 그 풍요로운 삶의 제안으로 인해 평범한 사람들에게 허탈감을 느끼게 한다. 그러나 문명사회에서 광고는 사람들과의 관계 속에서 그 역할이 결정되고, 사회의 다른 제도들과 통합적인 기능을 할 때 인간의 희망적인 삶이 광고로 인해 형성될 수 있다는 점은 분명하다. 따라서 광고가 현재 인간과 사회에 어떤 기능을 하고 있는지를 살펴본다면 광고가 미래에 무엇을 어떻게 해야할 것인지를 예측할 수 있을 것이다.
[트렌드 리포트] 2013 ad : tech London을 가다
애드텍 런던은 9월 10일~11일, 이틀에 걸쳐서 진행됐다. 컨퍼런스는 크게 8개 세션으로 구성돼 있는데, 동시다발적으로 각기 다른 장소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사전에 관심 있는 주제를 잘 선정해서 들어야 한다. 이번 런던에서는 ‘Multichannel Marketing Summit’, ‘Data & Analytics Summit’ , ‘Video Summit’, &ls
[AD Insight 1] COVID-19, MZ 세대가 결합하며 더욱 중요해진 디지털 마케팅
X세대부터 우리는 젊은 세대가 출현할 때 마다 그 세대를 분석하고 이해하고자 노력해왔다. 그러나 지금 전 세계는 이전의 새로운 세대 출현 때와는 다른 충격과 디지털 쇼크를 겪고 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여가활동 트렌드
‘포스트 코로나’는 ‘포스트(Post, 이후)’와 ‘코로나19’의 합성어로, 코로나19 극복 이후 다가올 새로운 시대 · 상황을 이르는 말입니다. 코로나19로 많은 사람들이 대면 접촉을 기피하게 되면서 재택근무, 원격교육, 비대면 소비 등 사회 전반적으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데요. 근무나 학업 형태뿐 아니라 PC방 ? 헬스장 등의 방문 제한으로 취미 ? 여행 ? 관광 등의 여가 활동 소비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AD Insight]코로나19가 강타한 2020년 상반기 광고시장 리뷰
애초 2020년 광고시장은 도쿄 올림픽,총선 등과 같은 빅이벤트 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기 회복의 기대심리로 전년대비 5%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하지만 20년 1 월,그 누구도 예측하지 못했던 강력한 바이러스가 광고시장을 강타했고,코로나19는 경기에 가장 민감한 광고시장에 직격탄이 되었다.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불확실한 마케팅 환경에서 광고주는 겨울내 준비해 왔던 광고 캠페인을 연기하거나 캠페인 자체를 취소하며 사태 진정을 기다리는 선택을 했지만,5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코로나19 상황이 언제쯤이면 끝날지 짐작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Column] 광고의 사회적·문화적·경제적 순기능
광고는 자유 시장경제를 추구하고 있는 사회에서 다양한 역할들을 수행하고 있다. 때로는 사람들에게 풍요로운 삶을 제안하여, 인생의 목표를 수정하게 하고, 현실의 고독함을 미래의 희망으로 대체하기도 한다. 또 때로는 그 풍요로운 삶의 제안으로 인해 평범한 사람들에게 허탈감을 느끼게 한다. 그러나 문명사회에서 광고는 사람들과의 관계 속에서 그 역할이 결정되고, 사회의 다른 제도들과 통합적인 기능을 할 때 인간의 희망적인 삶이 광고로 인해 형성될 수 있다는 점은 분명하다. 따라서 광고가 현재 인간과 사회에 어떤 기능을 하고 있는지를 살펴본다면 광고가 미래에 무엇을 어떻게 해야할 것인지를 예측할 수 있을 것이다.
[트렌드 리포트] 2013 ad : tech London을 가다
애드텍 런던은 9월 10일~11일, 이틀에 걸쳐서 진행됐다. 컨퍼런스는 크게 8개 세션으로 구성돼 있는데, 동시다발적으로 각기 다른 장소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사전에 관심 있는 주제를 잘 선정해서 들어야 한다. 이번 런던에서는 ‘Multichannel Marketing Summit’, ‘Data & Analytics Summit’ , ‘Video Summit’, &ls
[AD Insight 1] COVID-19, MZ 세대가 결합하며 더욱 중요해진 디지털 마케팅
X세대부터 우리는 젊은 세대가 출현할 때 마다 그 세대를 분석하고 이해하고자 노력해왔다. 그러나 지금 전 세계는 이전의 새로운 세대 출현 때와는 다른 충격과 디지털 쇼크를 겪고 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여가활동 트렌드
‘포스트 코로나’는 ‘포스트(Post, 이후)’와 ‘코로나19’의 합성어로, 코로나19 극복 이후 다가올 새로운 시대 · 상황을 이르는 말입니다. 코로나19로 많은 사람들이 대면 접촉을 기피하게 되면서 재택근무, 원격교육, 비대면 소비 등 사회 전반적으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데요. 근무나 학업 형태뿐 아니라 PC방 ? 헬스장 등의 방문 제한으로 취미 ? 여행 ? 관광 등의 여가 활동 소비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AD Insight]코로나19가 강타한 2020년 상반기 광고시장 리뷰
애초 2020년 광고시장은 도쿄 올림픽,총선 등과 같은 빅이벤트 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기 회복의 기대심리로 전년대비 5%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하지만 20년 1 월,그 누구도 예측하지 못했던 강력한 바이러스가 광고시장을 강타했고,코로나19는 경기에 가장 민감한 광고시장에 직격탄이 되었다.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불확실한 마케팅 환경에서 광고주는 겨울내 준비해 왔던 광고 캠페인을 연기하거나 캠페인 자체를 취소하며 사태 진정을 기다리는 선택을 했지만,5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코로나19 상황이 언제쯤이면 끝날지 짐작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Column] 광고의 사회적·문화적·경제적 순기능
광고는 자유 시장경제를 추구하고 있는 사회에서 다양한 역할들을 수행하고 있다. 때로는 사람들에게 풍요로운 삶을 제안하여, 인생의 목표를 수정하게 하고, 현실의 고독함을 미래의 희망으로 대체하기도 한다. 또 때로는 그 풍요로운 삶의 제안으로 인해 평범한 사람들에게 허탈감을 느끼게 한다. 그러나 문명사회에서 광고는 사람들과의 관계 속에서 그 역할이 결정되고, 사회의 다른 제도들과 통합적인 기능을 할 때 인간의 희망적인 삶이 광고로 인해 형성될 수 있다는 점은 분명하다. 따라서 광고가 현재 인간과 사회에 어떤 기능을 하고 있는지를 살펴본다면 광고가 미래에 무엇을 어떻게 해야할 것인지를 예측할 수 있을 것이다.
[트렌드 리포트] 2013 ad : tech London을 가다
애드텍 런던은 9월 10일~11일, 이틀에 걸쳐서 진행됐다. 컨퍼런스는 크게 8개 세션으로 구성돼 있는데, 동시다발적으로 각기 다른 장소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사전에 관심 있는 주제를 잘 선정해서 들어야 한다. 이번 런던에서는 ‘Multichannel Marketing Summit’, ‘Data & Analytics Summit’ , ‘Video Summit’, &ls